THE LIVE.COM ™

goo@korea.com
크게 작게 인쇄

유도유노 인도네시아 대통령, '갤럭시 슈퍼스타' 응원하며 K-pop에 큰 기대




[조나영 기자] ‘2012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’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인도네시아 수실로 밤방 유도요노 대통령 부부가 '갤럭시 슈퍼스타'를 응원하며 한국팝에 큰 기대를 보인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.

3월29일, 한국의 엔터테인먼트 시장의 저변확대를 위한 만남이 이루어진 사실이 공개 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.    

유도요노 대통령 부부는 방한 기간중인 3월29일, 역삼동 르네상스호텔에서 인도네시아에서 K-POP 을 배우러 온 예비 아티스트들 11명을 만나 응원했다. 또한 K-POP 아티스트 인큐베이팅 회사인 ‘레인보우브릿지에이전시’의 김진우 대표와 제작사인 YS 미디어 박영수 대표를 만나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.

한류문화의 시장성은 이미 아시아권에서 충분히 입증된 바 있다. 유도요노 대통령 부부는 여기에 한국 엔터테인먼트 시스템의 체계적인 시스템에 관심을 크게 보인 것이다.
 

   
‘갤럭시 슈퍼스타’는 인도네시아 전역에서 재능 있는 예비 스타들을 발굴해 K-POP 스타들을 한국의 스타 양성 시스템으로 훈련하는 프로그램이다. 향후 아시아 스타로 데뷔시키는 내용의 서바이벌 오디션은 현재 인도네시아 전역에서 인기리에 방송되고 있으며 현지 언론과 대중들에게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.

인도네시아에서 온 예비스타 11인은 현재 한국에서 레인보우브릿지에이전시의 아티스트 인큐베이팅 시스템을 통해 트레이닝을 받고 있다. ‘아티스트 인큐베이팅 시스템’은 될성부른 아티스트를 캐스팅하여 종합 트레이닝을 하게 된다. 작곡가 김도훈을 필두로 한 한국 최고 작곡가들의 프로듀싱을 통해 앨범을 발매하여 현지에서 데뷔시키는 레인보우브릿지 에이전시만의 K-POP 아티스트 교육 프로그램이다.

레인보우브릿지의 김진우 대표는 “K-POP 아티스트 양성 시스템의 수출은 진정한 한류 K-POP의 현지화 전략이다. 앞으로 해외의 아티스트들도 한국의 양성 시스템을 통해 배출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”고 전했다. 또한 “이번 갤럭시 슈퍼스타를 통해 인도네시아와 한국의 문화 교류에도 앞장서겠다”는 포부를 밝혔다.


코멘트 0

모든 이미지는 플리커 웹서비스의 검색 결과를 토대로 하였으며, 사진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.
타인의 저작물을 불법적으로 이용시에는 제재가 가해질 수 있으며, 이에 대하여 당사는 책임지지 않습니다.

Copyright © THE LIVE.COM ™ All Rights Reserved.